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귀곡자 (鬼谷子)
지은이 : 귀곡자 (鬼谷子) / 박용훈 옮김
가  격 :   20,000원
ISBN : 978-89-7193-179-0 (03150)
초판발행일 : 2007년 7월 10일
귀곡자(鬼谷子)는 왕후(王詡) 혹은 왕선(王禪)이라 불리는 전국시대의 사상가이다.
그는 당시 초나라 땅인 청계(淸溪)에 위치한 귀곡지방에 은거하여 스스로를 귀곡선생이라 하며 『귀곡자』란 저서를 썼다고 한다. 출생연도 등을 알 수는 없으나, 대략 B.C 3세기 경의 인물이라고 추측된다.

그는 종횡가(縱橫家)의 비조로 알려져 있으며, 그의 제자 중에 가장 걸출한 인물로는 전국시대에 진(秦)나라와 대항하는 6국의 합종책(合從策)을 이루어 냈던 소진(蘇秦)과, 이와 반대로 6국을 진나라와 결합시키는 연횡책(聯橫策)을 주도한 장의(張儀)를 들 수가 있다(戰國策 참조). 또한 『손자병법』을 쓴 군사전략가 손빈(孫臏)과 방연(龐涓)도 그의 제자였다는 설(孫龐演義 참조) 이 있다.

이들은 모두 무형의 모략을 감추고 조용히(無爲) 있는 것 같으나, 항상 싸우지 않고 비용도 들지 않는 싸움(戰於不爭不費)을 강조한 사람들이며, 결과적으로 남들이 모르는 지혜를 가지고 남들이 할 수 없는 일을 하였던 사람들인데. 『귀곡자』 속에 이미 이런 생각이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다.

이 책은 난세의 오늘을 힘들게 해쳐 가는 현대인들에게 무한경쟁에서 살아남는 처세의 지혜를 제공할 것이다.
 
         
귀곡자 (鬼谷子)

지은이 귀곡자는 왕후(王詡) 혹은 왕선(王禪)이라 불리는 전국시대의 사상가이다. 대략 B.C 3세기 경에 활동했던 인물이라 추측되며, 당시 초나라 땅인 청계(淸溪)에 위치한 귀곡지방에 은거하여 스스로를 귀곡선생이라 칭했다 한다. 저서로 『귀곡자』가 전해온다.




박용훈 옮김

옮긴이 박용훈은 인천 제물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양사학과에서 수학했다. 대학시절 민주화운동에 연루되어 두 차례 투옥되었으며, 이때 『논어』, 『맹자』, 『중용』, 『대학』등 四書를 읽으며 고전 한문을 독학하였다. 현재는 중국 관련 사업에 종사하면서 틈틈이 한문이나 중국어 서적 번역을 하고 있다.

E-mail:phctw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