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항일 무장 독립운동가 - 김 혁
지은이 : 오석 김혁장군 기념사업회 엮음
가  격 :   6,000원
ISBN : 89-7193-139-6 (03990)
초판발행일 : 2002년 4월
< 김혁 장군의 민족의식 형성과 민족운동>

김혁의 본명은 김학소이다. 1875년 10월 6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읍 농서리에서 출생하였다. 1898년 6월 22일 대한제국무관학교에 입학하였고, 1900년 1월 7일 대한제국육군문관학교를 졸업하고 육군 참위로 임명된 이후 군인의 길을 걷게 되었다.

1907년 8월 1일 군대 해산 이후 절치부심하던 그는 3ㆍ1운동이 전개되자 만세운동에 참가한 후 단신으로 1919년 5월 만주 무송현으로 망명, 그곳에서 흥업단에 가입하여 부단장으로서 활동하였다. 1920년 8월 이후 김혁은 흥업단을 떠나 북로군정서에서 활동하게 된다. 그는 북로군정서사관연성소 제1회 졸업식이 1920년 9월 9일 군정서 본영에서 성대하게 거행되자 축사를 하여 학생들의 민족의식 고취에 기여하였다. 1920년 10월에는 청산리 전투를 승리로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1925년 3월 10일 영안현 영안성 내에서 신민부를 조직하게 되었다. 이때 그는 중앙집행위원장을 맡았다. 그의 나이(50세), 항일 경력, 인품, 통솔력 등이 다양하게 검토되었을 것이다. 또한 신민부에서 군인의 질적 향상을 위하여 목릉현 소추풍에 성동사관학교를 설립하자 교장에 임명되어 부교장 김좌진 등과 함께 양성을 위하여 노력하였다. 성동사관학교는 전후 5백 여명의 졸업생을 내어 독립군 간부로서 활동하게 하였다. 학교 운영에는 그의 대한제국무관학교 시절의 교육 경험과 항일투쟁 경력 등이 큰 기여를 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집행위원장이었던 김혁은 본부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직접 현장을 다니며 운동을 지도하기도 하였다. 그는 독립운동 근거지인 각 지역을 탐방하기도 하였던 것이다. 또한 고려혁명자후원회를 조직, 그 위원장으로 선출되어 책임을 맡기도 하였다.

이처럼 북만주에서 활발히 독립운동을 전개하고 있던 김혁은 불행히도 1928년 1월 25일 중동선 석두하자 역에서 일경에 체포되고 말았다. 김혁은 일제로부터 10년형을 언도받고 7년여의 수형생활 끝에 1935년 5월 26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출옥하였으나 옥고로 인한 병환으로 인하여 1939년 4월 23일 용인 농서리 자택에서 순국하였다.

주요내용<추모시/김혁 장군 연보/연구논문-김혁의 민족의식 형성과 민족운동/자료-「독립유공자 공훈록」,「독립운동대사전」,「신문보도」,「가출옥 관계서류」,「朝鮮의 治安狀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