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학민글밭
 
동농 김가진 전
지은이 : 김위현(金渭顯)
가  격 :   30,000원
ISBN : 978-89-7193-191-2 (03990)
초판발행일 : 2009년 7월
1919년 10월 10일, 허름한 한복 누더기 차림의 노인과 젊은이가 일산역에서 신의주행 밤기차에 몸을 실었다. 두 사람은 애써 태연한 척하였지만, 행색부터가 고아한 두 사람의 몸가짐에 비추어 어색하기 짝이 없어 어딘가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띠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에 신의주를 거쳐 중국 땅 안동에서 상해행 기선에 오를 수 있었다.
삼일운동이 일어난 후 상해에서 갓 태어난 대한민국임시정부는 어느 날 갑자기 일제의 철통같은 감시망을 뚫고 조국을 탈출하여 나타난 이 두 사람을 열렬히 환영하였다. 동농 김가진과 그의 아들 김의한이었다. 김가진은 구한말에 주일본판사대신, 병조참의, 충청도관찰사, 황해도관찰사, 공조판서, 법부대신, 농상공부대신, 중추원의장 등을 지낸 거물이었기 때문에 임시정부로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격이었고, 일제로서는 충격이 엄청났다.
김가진은 조선민족대동단 본부를 상해로 옮겨 조직을 강화하고, 만주지역에서의 무장투쟁을 계획하는 등 불철주야 독립운동에 매진했으나 워낙 고령이어서 상해 망명 3년 만에 77세로 한 많은 생을 마감하였다. 당시 임시정부에서는 어려운 사정임에도 불구하고 김가진의 장례를 국장에 버금가게 성대히 치렀다.
김가진의 묘는 상해 서가회 만국공묘 안에 있었다. 1922년 안창호, 신규식, 김구 등이 주동이 되어 그럴듯한 묘비를 세웠지만, 1960년대 홍위병 사태 때 묘비, 봉분이 모두 파괴되어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다. 곧 김가진의 시신은 이제는 ‘송경령능원’으로 변한 공원의 아스팔트 산책로 밑에서 중국인 장삼이사들의 구둣발에 짓밟히며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 책은 조선 말기 격변하는 시기에 태어나 쓰러져 가는 조선조의 중흥을 위한 제도혁신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였던 개혁 관료 김가진, 한일병합 후에는 나라를 잃은 망국의 유민으로 전락하면서 두문불출 곤고한 세월을 보내다가 삼일독립운동을 계기로 분연히 항일독립운동단체 조선민족대동단을 조직, 총재에 취임한 김가진, 삼일운동 후 74세의 노구를 이끌고 상해로 망명, 대한민국임시정부 고문을 지낸 동농 김가진의 파란만장한 일대기이다.
김가진은 다재다능한 인물이어서 사람마다 다른 각도로 기술하고 있다. 어떤 이는 관료 경력을 중시하여 고관을 지낸 사람으로, 어떤 이는 사회계몽운동과 교육에 정열을 쏟았던 사람으로, 또 어떤 이는 독립운동가로 기술하는가 하면 율시에 능하다 하여 시인으로, 또 독립문 현판, 비원 주련 등 많은 유작이 있어서 서예가로 기술하였으므로 그의 진면목을 찾기 어려웠다.
이 책은 그러한 여러 면을 통괄하여 김가진의 전 생애를 연대순에 따라 기술하였다. 후손들이 간직해온《동농가장문서》에 김가진의 시문 및 글들이 다수 남아 있어 사실대로 기술할 수 있었으며,《조선왕조실록》등의 사료에 나타난 김가진의 상소문, 행적을 발굴하여 객관적이고 상세하게 그의 일생을 평가했다.
 
         
김위현(金渭顯)

42년간의 교직생활을 마무리하고
지금은 명지대학교 사학과 명예교수로 있다.
만몽지역에 관심을 두고 연구한 결과,
『거란사회문화사론』외 10권의 저서와
『한민족과 북방민족관계사연구』외 11권의 공저,
그리고 『무예도보통지』외 7권의 역서,
「완안부의 여진통합책」외 80여 편의 논문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