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학민글밭
 
금리전쟁
지은이 : 김학렬
가  격 :   19,500원
ISBN : 978- 89-7193-193-6(03320)
초판발행일 : 2009년 9월
이 책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부터 2002년까지 금리정책 등을 둘러싸고 전개되었던 정부와 한국은행 간의 대립과 갈등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들을 정리한 것이다. 저자는 한국은행에 대한 정부의 금리정책 간섭을 유형별, 시기별로 나누어 살펴보고, 한국은행이 이에 어떻게 대응하면서 금리정책 수행의 독자성을 확보하여 나갔는지를 짚어보고 있다. 잠재성장률을 웃도는 과도한 경제성장과 그 부작용인 물가ㆍ부동산 가격의 불안정 및 경상수지 적자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롤러코스터 경제의 폐해를 지적하면서, 이를 통해 금리정책에 간섭하였던 정부의 행태가 한국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보여주려 하고 있다.
또한 이 책은 한국은행의 금리정책이 국민 여론을 조성하고 선도하는 국회와 언론에 의해서도 견제 받을 수 있음을 상정하고, 한국은행과 국회, 한국은행과 언론 등과의 교호작용에 대해서도 분석하고 있다. 곧 국회의원들의 발언이나 언론의 각종 보도가 한국은행의 금리정책 등에 어떻게 영향을 미쳐 왔는지를 추적하면서 엄정한 잣대를 들이대어 그 시시비비를 가리고 있다.
미국 등 선진국과는 달리 한국에서는 아직까지도 중앙은행을 논구한 서적이 손으로 꼽을 만큼 희귀한 편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본격적으로 한국은행의 통화정책 등을 비판적 시각에서 조감하고 평가한 최초의 책이라는 데에 의의가 있다. 특히 이 책이 대상으로 하고 있는 기간이 1997년 외환위기 직후로서 한국경제의 패러다임이 크게 달라졌던 격변기였고, 한국은행으로서도 독립성이 강화되는 방향으로 법이 개정된 전환기였기 때문에 발간 의의가 더욱 큰 것으로 생각된다.
이 책의 저자는 정통 한은 맨인 데다 1998년부터 4년간 한국은행 비서실장을 역임했던 터라, 생생한 체험과 실제 사례들이 책 속에 녹아 있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중앙은행의 내부 작동구조를 들여다보는 재미를 더하게 해 준다. 특히 역대 재경부 장관들의 회고록이 다수 출간되어 온 반면 금리정책과 관련해서 한국은행 인사들이 쓴 책이 거의 전무한 상황이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정부쪽으로 쏠린 경제정책의 시각을 보다 균형 있게 잡아주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다.
이 책은 금리정책을 서술한 내용인데도 불구하고 어려운 경제이론을 끌어 들이지 않고, 한국은행, 정부, 국회의 공식 문서와 신문 기사ㆍ논설, 그리고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비화들을 씨줄과 날줄로 삼고 있어, 신문 경제면을 읽을 정도의 독자라면 누구나 어렵지 않게 읽어낼 수 있다. 또한 제목 그대로 금리정책을 둘러싸고 정부와 한국은행 간에 전개되었던 ‘기 싸움’의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읽히는 장점이 있다.
 
           
김학렬

이 책의 지은이 김학렬은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인디애나 대학교 대학원에서 경제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1978~2008년 한국은행에서 근무하면서 조사제1부 국제수지과장, 워싱턴 주재원, 금융경제연구소 수석연구역 등을 거쳐 비서실장, 국제협력실장, 경제교육센터 원장 등을 역임하였다. 한국은행 재직 중 청와대 경제비서실 행정관으로 1년간 파견 근무하였다. 한국은행 퇴직 후, 현재 연세대학교 동서문제연구원 객원교수로 학부에서 경제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성균관대, 서울시립대, 서울여대에 출강한 바 있다.
저서로 『금리전쟁』(2009년, 학민사)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역량」(1998년, 한국은행 금융경제연구소) 등의 논문이 있다.

[E-mail] ky16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