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학민글밭
 
한국시민사회사_민주화기 1987~2017
지은이 : 주성수
가  격 :   29,000원
ISBN : 9788971932421
초판발행일 : 2017년 5월
민주주의에도 봄은 왔는가? 겨울 내내 얼어붙은 광장에서 절규했던 시민들이 민주주의의 봄을 찾고 있다. 주권자 시민들의 ‘대통령 탄핵’ 명령을 국회의원들과 헌법재판관들도 받들지 않을 수 없었기에 ‘시민혁명’이 되었다. 촛불의 직접민주주의 행동이 위기에 처한 대의민주주의를 바로잡아 잃었던 봄을 찾게 하는 ‘시민혁명’의 역사를 남긴 것이다.
2016년 말의 시민혁명이 미완에 그치지 않고 민주화를 성공시킨 역사가 되기 위해서는 이제 국가의 법과 제도로 뒷받침되어야 한다. 민주적 리더십에 기초한 ‘효과적’ 국가와 만나는 ‘비판적’ 시민들과 ‘강한’ 시민사회만이 ‘강한’ 민주주의를 만들 수 있다. 이 책의 시민사회 <제도사>는 국가, <조직사>는 시민사회, <생활사>는 시민에 각각 초점을 맞춰 그들의 효과적, 강력한, 비판적 역할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민주주의는 결코 완벽할 수 없다. 국민을 대신하는 대의민주제에 국민들이 직접 나서는 직접민주제가 조합을 이루는 ‘하이브리드’ 민주제도로 ‘강한’ 민주주의를 지향해볼 만하다. 2016년 촛불 시민혁명이 제시한 국민의 목소리와 판단이 반영되는 직접민주제 방향으로 개혁이 이뤄지지 않으면 지금의 대의민주제가 안고 있는 여러 결함을 치유하기가 쉽지 않다.
‘강한’ 민주주의를 만들기 위한 정치개혁 과제가 있으며, 또 정경유착과 부정부패를 차단하는 경제민주화 개혁도 시민들과 시민사회가 국가와 공조해 풀어야할 과제이다. 특권층의 특혜를 낮추고 고소득층의 부익부를 개선하는 분배정의의 개혁과제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 어려운 시민들의 생계와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는 사회안전망 확보도 시급한 과제가 되고 있다. 이런 개혁과 민주화를 실행하는 ‘효과적’ 국가와 ‘강한’ 시민사회와 ‘비판적’ 시민들이 함께하는 든든한 삼각 파트너십을 여는데 이 책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주성수

주 성수

1989~현재 한양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교수, 제3섹터연구소장
2003~현재 학술지 <시민사회와 NGO> 편집위원장
2002~현재 한국비영리학회 부회장, 한국자원봉사학회 이사
2011~현재 KOICA 민관협력 전문위원, 기술평가위원
2013~현재 성동구 사회적경제, 마을공동체위원회 위원장

1992~97 경실련 사회복지위원회, 강동송파 공동대표
1994~97 한양대 사회봉사센터장, 한국자원봉사포럼 총무
2004~10 글로벌(CIVICUS) 시민사회지표 연구 한국대표
2013~15 서울시NPO지원센터 운영위원장

E-mail
sungsoo@hanya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