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학민글밭
 
한국시민사회사_산업화기 1961~1986
지은이 : 정상호
가  격 :   25,000원
ISBN : 978-89-7193-241-4 94330
초판발행일 : 2017년 5월
시민사회의 조직과 제도, 이념과 생활이라는 씨줄을
한국의 근대화 100년이라는 날줄에 맞춘 최초의 연구보고서.


『한국시민사회사_산업화기 1961~1986』은 다소 도발적인 문제의식과 역동적인 서사를 담고 있다. 적지 않은 사람들, 심지어는 전문 연구자들조차 한국의 시민사회는 1987년 민주화와 더불어 생겨났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식은 완전한 오류이자 편견이다. 1987년 6월 항쟁과 더불어 분출한 것은 시민사회가 아니라 ‘시민운동’이었다. 다시 말해 국가와 개인(가족)을 연결ㆍ매개하며, 국가나 시장으로부터 어느 정도의 자율성을 담보한 시민사회는 해방이후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의 탄생과 더불어 형성ㆍ발전하였다. 시민사회는 비록 억압적이고 권위적인 국가의 폭력성 앞에서 자유롭게 만개할 수 없었지만, 그렇다고 시민사회가 아예 부재한 것은 아니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산업화기의 시민사회가 어떤 경로로 권위주의 국가에 포섭되었으며, 한편 시민사회 내의 어떤 영역이 어떤 방식으로 국가에 저항하였는지를 보여주고자 한다.

이 책은 한국사회가 당면한 사회경제적 ‘양극화’와 과잉 ‘이념화’라는 과제를 해소하기 위한 두 가지 대안을 담고 있다. 첫째는 헌법의 기본 가치와 원리에 대한 공동체의 합의 수준을 제고시키는 것이다. 즉,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와 균형있는 국민경제의 성장 및 적정한 소득의 분배를 유지하고, 시장의 지배와 경제력의 남용을 방지하며, 경제주체간의 조화를 통한 경제의 민주화를 위하여 경제에 관한 규제와 조정을 할 수 있다는 높은 수준의 합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둘째는 진보든 보수든 시민단체의 자율성과 독립성, 투명성을 강화하는 것이다. 결국 헌정주의의 강화와 시민운동의 성숙이 박정희 체제를 극복하는 지름길이자 사회통합의 해법이라고 주장한다.

이번 연구가 한국 시민사회에 대한 이론적 관심과 실천적 과제에 대한 논의의 수준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정상호

2011~현재 서원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과 교수
2016~현재 한국정치연구회 회장
2017~현재 한국정치학회 부회장
2016~현재 한국 NGO학회 이사
2016~현재 한국지방정치학회 이사
2011~현재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정책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