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청소년을 위한 도서
 
테마로 보는 동서문화풍속
지은이 : 박영수 지음/그린이 김천정
가  격 :   8,500원
ISBN : 89-7193-144-2 (03380)
초판발행일 : 2002년 11월
문화풍속은 역사와 생활습관이 어울려 낳은 관습으로서 사람들의 정서를 대변하는 문화현상이자 대다수 사람들의 공통분모적 가치관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간 우리의 역사 풍토는 정치사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으며, 생활풍속사는 사소하거나 자질구레한 것으로 치부되어 폄하되는 측면이 강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여러 테마로 조명한 문화풍속사가 연이어 선보이고 있는 바, 참으로 반가운 마음 금할 수 없다.

이 책은 출생에서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삶에 연관되어 있는 생활문화를 특정 테마로 들여다본 기획으로 <36가지 주제를 매개로 한 동서양 문화풍속과 시대배경 이야기를 통해 보는 생활문화풍속사이다.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흑인을 멸시하고, 아프리카에는 문화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만큼 다른 문화에 대해 매우 배타적인 것이 현실이다.

이는 ‘문화‘와 ‘문명‘을 구별하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비뚤어진 편견이기도 하다.

‘문화‘는 여러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공통적인 생활습관 그 자체이고, ‘문명‘은 인간이 이룩한 업적인 것이다. 영화를 보고 음악을 즐기는 사람이 문화인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취향을 존중하고 한 걸음 나아가 다른 나라의 생활문화를 존중해주는 사람이 문화인이다.

그런 점에서 볼 때 우리의 문화정서는 또한 폐쇄적인 면이 강하다.

컴퓨터와 비행기는 지구상의 여러 민족을 곁에 있는 듯이 가깝게 만들었다.

이제 우리는 우리의 문화와 더불어 다른 문화도 알아야 하는 지구촌 시대에 와 있다. 2002년 한일월드컵을 통해 문화적 풍토가 많이 너그러워진 상황에서 이 책 또한 동서양 문화풍속을 알고자 하는 이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박영수 지음

문화칼럼니스트

오랫동안 역사문화를 테마 정보의 시각에서 연구해왔고,테마역사문화연구원을 운영하며 여러 매체에
문화칼럼을 발표하고 있다.
동서양 역사문화풍속 및 인물 탐구에 힘을 쏟고 있으며
주요 저서는 다음과 같다.
<색채의 상징 색채의 의미>
<그 나라의 문화가 궁금하다>
<테마로 본 동서문화풍속>
<오늘>
<왜 벼락맞은 대추나무가 행운을 가져올까>
<역사 속에 숨겨진 암호이야기>

전자우편
feelingbox@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