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청소년을 위한 도서
 
100개의 키워드로 읽는 당시唐詩
지은이 : 김준연
가  격 :   13,500원
ISBN : 89-7193-171-x(03820)
초판발행일 : 2005년 8월
협회에 등록된 정식 선수만 700만 명인 브라질을 ‘축구의 나라’라 한다면 전통시대의 중국은 ‘시의 나라’라는 호칭이 어울릴 것이다. 당나라 이후로 시를 잘 지어야 관리 선발시험에 합격할 수 있었기에 모든 지식인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시 창작에 몰두했던 나라가 바로 중국이니 말이다. 그 중에서도 이백(李白), 두보(杜甫), 왕유(王維), 백거이(白居易) 등 이름만 들어도 찬란한 시인들이 활약한 당나라 시대는 중국시의 황금기로 일컬어져왔다.

당시(唐詩)가 중국문화의 정수라 해도 그 많은 작품들을 모두 읽어볼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래서 당대 이후로 많은 사람들이 우수한 시편만을 모은 선집을 엮어냈으며, 우리나라에서 나온 선집만도 수십 종을 헤아린다. 이 책도 당시(唐詩)에서 명편으로 꼽히는 100수를 선정했다는 점에서 선집의 하나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다른 선집과 구별되는 특징이 있다. 즉, ‘부즉불리(不卽不離)’이다. 작품 한 수마다 키워드를 뽑아 해설로 곁들여진 내용이 시의 내용과 달라붙지도 떨어지지도 않는 관계를 유지하기 때문이다. 작품의 내용을 꼭 집어 분석하지 않고 변죽만 울리는 듯 하면서도 은근히 감상의 포인트를 제시해주는 에두름의 멋이랄까.

이 책에는 천 년 전 중국 당나라 때의 사회와 문화를 배경으로 하여 창작된 唐詩당시 속에서 오늘날을 사는 우리가 무엇을 되새겨볼 수 있을지 고민한 흔적이 엿보인다. 독도문제, 병역비리, 촛불시위 등이 그러하다. 그런가 하면 작품의 이면에 숨겨진 시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폭탄주 30잔’ 수준이었다는 이백(李白)의 주량, 결혼 후 10년 동안 남편의 얼굴을 두 번밖에 볼 수 없었던 두보(杜甫)의 아내, 서호(西湖)의 제방을 훼손한 사람에게 호수의 잡초를 뽑는 벌을 부과했던 백거이(白居易) 등등의 대표적인 에피소드를 219여개에 달하는 그림과 사진을 곁들여 소개한다.
 
         
김준연

서울대학교 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당대 칠언율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인제대학교 중국학부 조교수를 거쳐
현재 고려대학교 중문학과 조교수로 있다.
저서로 『당대 칠언율시 연구』(2004),
『100개의 키워드로 읽는 당시』(2005) 등이 있다.

E-mail bolin97@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