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청소년을 위한 도서
 
대청제국
지은이 : 마스이 츠네오 지음/이진복 옮김
가  격 :   15,000원
ISBN : 89-7193-165-5 (03910)
초판발행일 : 2004년 9월
이 책은 청나라의 흥기에서부터 그 쇠퇴까지, 17세기 중엽부터 19세기 말에 걸친 중국 대륙의 정세를 서술하고 있다. 이른바 사회주의 중국 이전의 구중국 최후의 번영과 그 몰락의 방향을 기술하고 있다. 청나라 초기에 반청복명 운동이 있었고, 또 19세기 말 청나라가 쇠미의 길을 걷자 많은 애국지사들이 민족자강운동에서부터 공화정 운동까지 다양한 애국계몽운동을 벌였지만, 각각의 운동의 내면을 들여다보면 만주족에 지배당해온 한족 250년의 굴욕과 울분이 쌓여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어찌하랴. 250년 청나라 시대는 과거 중국의 모든 문화와 예술, 학술과 사상, 과학기술의 집적임에 현대의 중국인, 특히 한족이 이를 질시하거나 축소할 수가 없는 일이다.

이 책은 중국사에서 청나라 시대만을 끄집어내어 그 사회와 경제의 내용, 그리고 사상과 학예의 동향을 설명하는 식으로 기술하지는 않았다. 또 이 책은 종래의 청대사들과는 달리 왕조사로서 청나라 조정을 중심으로 정치적인 문제만을 나열하는 방식을 취하지도 않았다.

물론 청나라를 특징지을 만한 것이 적었던 것, 곧 청대의 황제들이 명대의 제도와 문물, 인사들을 적극 받아들여 중국을 변증적으로 새롭게 업그레이드시켰다는 점에서 특징적이지 않다는 관점이 있을 수는 있다.

그러나 이 책은 구중국의 종말을, 정치에서는 관료조직을 황제에 봉사하는 통일된 강력한 체제에 중심을 두고, 경제에서는 은을 주축으로 한 상품유통의 성대함에 초점을 맞추어 하나의 극한을 묘사하였다. 그리고 이것을 붕괴시키는 것으로서 외국의 군사와 경제의 진출, 농민의 저항, 시민의 성장에 근거를 찾아보았다. 이처럼 이 책은 수직적 왕조사를 훌쩍 뛰어넘어 청대사의 수평적 문화사회경제사를 지향하는데 큰 특징이 있다.
 
         
마스이 츠네오 지음

마스이 츠네오(增井經夫: 1907~95)동경제국대학 문학부 동양사학과 졸업(청대사 전공). 일본대학, 동경외국어대학, 명치학원대학 등에서 강사를 한 이후, 金澤大學에서 교수 역임. 『아시아의 역사와 역사가』, 『중국의 역사와 민중』의 저서와 『사통 -당대의 역사관』, 『분서 -명대 이단의 서』, 『태평천국』 등의 역서가 있다.



이진복 옮김

『유목민이 본 세계사』, 『중국전사 상/하』
성균관대학교 중문학과 졸업
동대학원 사학과 졸업(문학박사)
성균관대학교와 한양대학교, 청주대학교 강사.
현재 한국과학기술원 대우교수.
전화 031-398-5294 열린사회연구소

〔e-mail〕 : jbyie@hanmi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