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청소년을 위한 도서
 
황당한 일본
지은이 : 최천기
가  격 :   12,000원
ISBN : 89-7193-172-8 (03910)
초판발행일 : 2005년 9월
2005년은 을사늑약 체결 100주년, 일제로부터의 해방 60주년, 국교정상화 40주년의 해이다. 그러나 일본 지도층 인사들의 일제시대 만행의 합리화 망언 등 끊임없이 이어지는 ‘신국일본‘이라는 허황된 역사관이 한일간의 관계를 더욱 꼬이게 한다. 이런 일본의 역사왜곡의 기본적인 사상은 신국사상에 기초한 일본중심주의, 일본우월주의 이다. 그러므로 역사적인 사실도 학자(특히 국학자), 역사가, 작가, 종교가 등 다양한 분야의 엘리트들의 일사불란한 공조체제로 실제와 다르게 변형되기도 한다.
이 책을 통해 한일간의 가장 민감한 독도 문제, 교과서 왜곡,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 및 일본의 우경화된 지도층의 반복적인 망언의 역사적 배경을 이해할 수 있다.
제1장 날조의 장에서는 일본에게 불리한 역사적 사실을 교묘하게 왜곡시키거나, 체제유지와 대중선동을 위해서 지나친 미화와 과장을 일삼은 사례를 볼 수 있다. 우리 민족의 영원한 정신적 지주인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사살사건도 제3의 범인설을 주장하여, 안중근 의사의 거사의 의미를 축소시키려 한다.
일본 근대화의 초석이라는 메이지 유신의 주역들의 적나라한 모습을 통해, 메이지 유신이란 프랑스나 러시아의 혁명처럼 밑으로부터의 혁명이 아닌 단순히 사리사욕과 집단 이기주의에 의한 막부체제의 전복이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일본의 소설이나 영화, 드라마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재인 츄신구라(충신장)와 미야모토 무사시의 이야기를 통해서 극작가나 소설가에 의해서도 역사적 진실이 얼마나 왜곡될 수 있는지를 알 수 있다.
제2장 원조의 장에서는 일본인의 잠재의식 속에 자리 잡고 있는 ‘신국 일본‘의 역사관에 의한 황당무계한 주장을 알아볼 수 있다.
우선 전 세계에서도 특이한 ‘선민의식‘을 갖고 있는 유태인과 동격내지는 우월하다는 신념에서 나온 일·유 동조론의 여러 가지 사례를 볼 수 있다. 유럽인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며 그들의 유전자에 황화론의 아픈 기억을 각인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세계 최대의 정복자 징기스칸이 본래 일본인 이었다는 황당무계한 주장도 있다.
그리스의 역사가 필론의 <세계 7대 불가사의> 중에서 유일하게 현존하는 ‘기자의 피라미드‘ 역시 6천년전 일본인의 기술지도로 만들어졌다고 하는 주장도 있다.
또한 고대 수메르의 설형문자나 중국의 한자, 영어의 알파벳은 물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우리의 한글까지도 일본의 신대문자에서 유래한 것이라는 주장을 살펴 본다.
제3장 도래의 장에서는 메이지 유신후 국제무대에 등장한 일본의 부국강병, 군국주의화와 함께 <다케우치 문서> <미야시타 문서> 등 위서의 출현과, 이 위서들의 핵심주제인 일본중심주의의 결과, 예수, 모세, 양귀비, 서복 등 역사상 유명한 세계의 위인들이 일본을 찾아왔다는 주장을 살펴볼 수 있다.
아오모리현 신고무라 헤라이라는 작은 마을에 예수의 무덤과 동생 이스키리의 무덤이 있다는, 우리나라 1천만 기도교인들이 들으면 기절초풍을 할 황당한 주장도 있다. 모세 5경(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의 저자 및 하나님으로부터 십계명을 전수받았다고 하는 모세가 사실은 일본에 와서 천황으로부터 십계를 받고 결혼 후 로마를 건국하여 1인 2역의 역사적 대과업을 완수했다는 기가막힌 주장도 알 수 있다.
동양의 대표적 미인 양귀비도 안록산의 난때 죽은 것이 아니라 일본으로 망명와서 여생을 마쳤다는 주장과 역시 진시황의 불로초를 구해 오겠다는 핑계로 엄청난 재물과 인력을 얻어 일본으로 귀화했다는 서복 이야기도 살펴볼 수 있다.
‘황당한 인간‘은 우리나라에도 있고 세계 어디에도 있다. 그러나 그 ‘황당함‘이 개인적 품성과 삶에만 개재되어 있다면 그리 문제가 될 것도 없다. 문제는 ‘일본인들의 그 황당함‘이 어찌어찌 지나다 보면 정설이 되고 사실이 되고 역사가 되고 비수가 되어 우리 가슴을 헤집기 때문이다.
이 이야기들을 그냥 재미있는 읽을거리라고만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보라, ‘나일본부설‘ 일본의 역사 왜곡은 그 근본이 황당함 아닌가?
 
         
최천기

이 책의 지은이 최천기(崔天起)는
용산고등학교를 나와 연세대학교 법학과(1977) 및 동 대학원(1979)을 졸업했다. 1980년 포항제철에 입사한 후 동경사무소에 근무하게 되면서 일본의 역사와 사회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다.
1995년 포스코경영연구소를 마지막으로 포항제철에서 퇴사하여,
현재는 프리랜서로 일본의 역사와 사회에 대한 글쓰기에 전념하고 있다.

[e-mail]chun1030@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