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청소년을 위한 도서
 
상하이에서 악녀가 되다
지은이 : 최란아
가  격 :   11,800원
ISBN : 89-7193-174-4 (03900)
초판발행일 : 2006년 05월
상하이는 상하이다!
동양과 서양이 공존하고 전통과 첨단이 부딪치고
과거와 미래가 뒤섞인 중국이 아닌 중국 도시이야기!



상하이는 중국이 아니다. 상하이는 다만 상하이일 뿐이다. 아편전쟁에서의 패배로 일찌감치 개방되어 중국인과 일본인, 유대인, 서양인들이 뒤엉켜 살았던 상하이. 공산혁명 이후 굳게 닫혀 있다 다시 개방된 그곳에서 나란히 성장하고 있는 외국인과 중국인의 물과 기름 같은 사회. 그곳에서 지금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
전 세계 언론들이 특집으로 다루고 있는 중국,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나 오히려 그러한 속도가 위협이 되는 중국, 그 중에서도 가장 변화가 많고 개방되어 있는 상하이의 생활을 ‘네덜란드 엿보기‘의 저자 최란아가 가정주부에서 전시회 큐레이터로 일하게 되기까지 겪은 여러가지 우습고도 고달팠던 에피소드들로 풀어간다. 하룻밤이 지나면 새 건물, 새 호텔, 새 음식점, 새 화랑들이 들어서는 만두 같은 상하이. 속이 꽉꽉 채여 이제 터질 것 같으나 새로운 모습으로 날마다 성장한다.
오랫동안 알았던 것 같으나 들춰도 들춰도 모르는 이야기들만 나오는 상하이. 그곳에 가서 악녀가 된 이유는 무엇인지… 잠에서 퍼뜩 깨게 만드는 폭죽, 화약 발명의 나라답게 발달한 폭죽문화. 이사를 했을 때도, 상점을 개업할 때도, 사업을 시작할 때도, 명절에도 그들은 폭죽을 터뜨린다. 돼지머리보다 강력하고 고사보다 더 효과 있는 폭죽 터뜨리기. 악녀 훈련은 소음으로부터 시작된다. 자동차 크락숀 소리, 전화 받는 소리, 침뱉는 소리, 싸움하는 소리… 거기에다 새치기는 아무리 연습을 해도 당해낼 수 없는 국민운동이다. 그걸 이기려다보면 제 2단계의 악녀가 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경쟁하며 살아야 하는 건 요주의 인물로 홍콩 신문도 인정하는 상하이 여자들. 똑똑하고 아름다우며 시간 활용 잘하는 능력 있는 그녀들은 센스 있는 좋은 친구이면서 동시에 상대적으로 순둥이인 외지 여자들의 경계 대상이 된다. 뛰어난 학벌과 외모로 남자의 위에 군림하는 여자들.
성질을 이기지 못하고 남에게 소리를 지르는 사람을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했었으나 상하이에 살면서 의식이 완전히 변한 저자. 새치기를 하는 사람을 있는 힘껏 밀치고, 두 번 말을 반복하면 소리를 지른다. 빈 의자를 차지하려는 사람과는 끝까지 싸워서 의자를 쟁취하고 택시를 잡을 땐 버젓이 남의 택시를 가로채고… 줄이 따로 없는 유럽에선 오히려 불안감에 온 상점을 차지하느라 번잡스럽다. 상점에 들어섰을 때 먼저 와 있던 사람들의 얼굴과 몸의 특징을 보고 또 보고, 그래서 실수가 없도록 스스로 다짐한 뒤, 뒤에 오는 사람들의 길을 은근히 몸을 부풀리고 팔을 양 옆으로 벌리며 막고 서서, 그들이 자신보다 앞이라고 생각되는 영역으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본인의 차례가 점잖고도 당연하게 되어 물건을 사게될 때까지 혼자만의 숨가쁜 줄서기에서 넉다운되는 슬픈 반전.
이제쯤 상하이 생활을 청산하고 어디론가 돌아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상하이엔 쉽게 손털고 뜰 수 없는 매력이 있고, 보물이 있다. 상하이는 이제 저자에게 익숙한 보금자리로 자리잡아 버렸다. 상하이의 인구 역시 빠지기는 커녕 새록새록 외국인들의 수만 늘어나고… 상하이의 한국인 수는 이제 4만 명을 넘었고, 본국에서 흥미 있는 일이 별로 없는 많은 유럽과 미국의 고급인력들이 더욱 많은 숫자로 상하이로 들어온다. 그들에게는 폭풍우와 같은 중국의 현대사에서 세상의 모든 것이 함께 뭉쳐 돌아가는 상하이 생활이 도전으로 느껴지는 것이다.
상하이어가 토박어지만 이제 상하이엔 중앙정부에서 추진하는 푸통화(표준어) 외에도 각 지방의 방언과 영어, 일본어, 한국어 등이 본지어 못지 않게 난무한다. 한민족 한국가 한언어의 나라에서 온 한국인으로서는 좀처럼 이해하기 어려운 다민족 다국가 다언어의 상하이, 요지경 같은 상하이에서의 생활이 책 속에 담겨 있다.
 
         
최란아

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초등교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방학 때마다 배낭을 메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아예 교사생활을 그만두고 영국으로 건너갔다. 어학연수 후 NGO에서 일하려고 계획했으나,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잡지 편집자, 리서치 회사 연구원, 여행사 가이드 등 눈앞의 일들에 현혹되어 빠져들다가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하고 상하이로 이주했다. 상하이에서 미술인들과 어울리다 ‘나라나 아트’를 시작, 미술 전시기획과 아트 페어, 디자인 관련 일을 하며 살아오고 있다.
현재 ‘나라나 아트’ 대표, 몽트뢰 아트 페어(MAG) 아시아 디렉터, Van Tetterode 아시아 담당자로 있으면서, 상하이 교민지 <좋은 아침>에 4년 동안 미술 관련 글을 기고했고, 월간지 <삶과 꿈>, 서울교통방송의 해외통신원으로 일한 바 있다.
저서로 <네덜란드 엿보기>, <상하이에서 악녀가 되다> 등이 있다.

이메일 naranacho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