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왜? 남자는 고독하고 여자는 외로울까
지은이 : 박영수
가  격 :   9,500원
ISBN : ISBN 89-7193-155-8 (03180)
초판발행일 : 2003년 12월
에덴동산에서 남녀가 아담과 이브로 분화한 이래 인류의 영원한
주제가 되었던 ♂과 ♀의 허리 아래 허리 위 이야기 164편!


“남자는 생각하지만, 여자는 느낀다.”

19세기 말엽 활약한 영국의 시인 C. 로세티가 말했듯이, 남자와 여자는 분명 다르다. 고대인들도 그런 점을 이미 알고 있었다. 때문에 ‘남과 여’는 서로를 때로는 경쟁자로, 때로는 협조자로 생각하면서 오랜 세월 남성?여성을 탐구해 왔다. 최근에는 과학자들이 첨단기기를 이용하여 두뇌를 집중 연구함으로써 남녀의 성차(性差)에 지대한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그 결과 ‘남과 여’는 여러 면에서 구별되는 성차를 지니고 있음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남녀에 대한 고찰은 지나치게 심리에 집중된 면이 있다. 더구나 심리라 하더라도 그 속에는 문화적 배경이 담겨있는 경우가 적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육체 혹은 생물학적 차이로만 규명한 경우도 없지 않다.

이 책은 지금까지의 역사·문화 · 과학 · 의학 · 심리적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하여 남녀의 심리와 육체를 고찰하여 그 차이를 다각도로 살폈다.

“남과 여는 결코 적(敵)이 아니다” 남성 중심의 사회가 페미니즘으로 대변되는 여성해방운동의 동기를 제공한 측면도 있고, 여성 모두가 페미니즘에 공감하지 않는 것도 또한 현실이다. 상대적으로 남성 중에서도 남성우월주의에 반대하는 뜻을 가진 사람이 적지 않으며, 시대는 이미 남녀양성평등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상대를 제압하거나 포획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를 확대하기 위해 남과 여를 알아야 한다.

문화칼럼니스트의 눈으로 들여다 본 남과 여, 그 존재의 이유를 솔직하게 담아 재치있게 표현하여 재미를 더해준다.
 
         
박영수

문화칼럼니스트

오랫동안 역사문화를 테마 정보의 시각에서 연구해왔고,테마역사문화연구원을 운영하며 여러 매체에
문화칼럼을 발표하고 있다.
동서양 역사문화풍속 및 인물 탐구에 힘을 쏟고 있으며
주요 저서는 다음과 같다.
<색채의 상징 색채의 의미>
<그 나라의 문화가 궁금하다>
<테마로 본 동서문화풍속>
<오늘>
<왜 벼락맞은 대추나무가 행운을 가져올까>
<역사 속에 숨겨진 암호이야기>

전자우편
feelingbox@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