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배재학당 이야기- 도포 입고 ABC 갓 쓰고 맨손체조
지은이 : 윤성렬
가  격 :   10,000원
ISBN : 89-7193-166-3 (03370)
초판발행일 : 2004년 9월
1885년에 설립된 배재학당은 단순히 새로운 교육기관이 등장한 것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5백년 이상 봉건 유교사회의 폐쇄성에 잠들어 있던 한반도는 배재학당의 설립을 계기로 서구 신문화에 본격적으로 노출되게 된 것이다. 상투를 잘라 버리는 단발령의 개인적 충격으로부터 왕을 정점으로 한 봉건왕조에 대한 공화사상의 도전이라는 국체의 변혁문제에 이르기까지 2천년 한반도를 지배해온 민중의 삶과 생각이 19세기 말 20세기 초 2, 30년의 짧은 기간에 큰 변화를 보게 된 것이다.

배재학당은 이 시기에 숱한 ‘한국 최초’의 사건들을 뱉어낸다. 최초의 학제, 최초의 교과서, 최초의 입학식·방학식, 최초의 운동경기, 최초의 국제학교, 최초의 사범학교, 최초의 대학 설립, 최초의 학생회, 최초의 동맹휴학, 최초의 교복 착용 등 19세기 말 배재학당에서 이루어진 ‘한국 최초’는 이루 헤아리기가 어려울 정도이다.

그러나 배재학당이 갖는 의미는, 무엇보다도 조선 말 제국주의 열강의 침입으로 민족의 운명이 바람 앞에 등불일 때 이를 지켜내기 위해 분투노력한 활발한 민족자강운동에 있다 할 것이다.

대의민주주의 일꾼들을 양성할 목적으로 설립된 학생 자치조직인 협성회, 민족자주운동체인 독립협회에 대한 뒷받침, 정치개혁운동인 만민공동회의 적극적 참가, 3·1운동, 6·10 독립만세운동 주도, 일제하 농촌계몽운동 등 민족의 암흑기에고난을 무릅쓰고 활동했던 배재학당의 교사, 학원들의 활약상은 한국 현대사 속에 큰 줄기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 책은 바로 120년 전 학당 설립에서부터 일제 강점하 민족의 암흑기까지 활동했던 배재학당에 대해 테마별로 엮어 쓴 신교육 이야기이자 신문화 이야기, 민족운동 이야기이다. 또한 개화기 민중들의 전근대적 삶과 생각이 신문화를 만나 충돌하고 갈등하면서 새로운 삶의 형태로 전화되어가는 과정에서 일어난 여러 에피소드들은 이 책을 읽는 재미와 즐거움을 듬뿍 안겨준다.
 
         
윤성렬

이 책의 지은이 산초(山艸) 윤성렬(尹聲烈) 선생은 1885년 경기도 여주군 대신면 한새울에서 태어났다. 선생은 13살이 되기까지 고향에서 한학을 공부하다가 신학문을 열망, 1897년 배재학당에 입학하여 1902년에 졸업하였다. 졸업후 공주 영명학교에서 영어교사를 하다가 1917년 협성신학교(현 감리교신학대학)에 입학. 이듬해 정식 목사 안수를 받았다. 이후 선생은 아현교회, 마포교회, 공덕교회, 한남동교회, 은평교회, 성광교회 등 여러 교회를 직접 창립하여 시무하거나 어려운 개척교회에 투신, 그리스도 공동체의 신앙적?물적 토대를 공고히 하는데 일생을 바쳤다. 선생은 일제 치하에서도 이승만 박사, 장덕수, 송진우 선생 등과 두터운 교분을 가지며 독립운동가들을 도왔으며, 해방 후에는 역대 독재정권에 대해 비판적 발언과 태도를 견지하는 등 애국애족정신에 투철하였다. 6?25 동란 직후에는 거리에 넘쳐나는 전쟁고아들을 돌보기 위해 은평 천사원을 설립, 우리나라 사회사업의 단초를 열었다. 선생은 92살의 나이인 1976년 서울대학교 ‘오둘둘사건’(유신에 반대하여 할복자살한 서울농대 김상진군의 장례식을 기화로 시위를 벌인 사건)에 연루되어 수배되었던 학생 2명을 집에 숨겨주었다가 발각, 면전에서 수갑을 차고 중앙정보부로 연행되는 것을 목격하고는 쓰러진 후 건강을 다시 찾지 못하고 이듬해 그리스도에 몸바쳐 온 일생을 마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