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신화로 보는 세상
지은이 : 박영수
가  격 :   9,500원
ISBN : 978-89-7193-184-4 (03920)
초판발행일 : 2008년 3월 15일
역사를 푸는 열쇠, 세상을 비추는 거울 그리스 로마 신화 겉이야기 속이야기!

신화의 전승자는 신화를 진실되고 신성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일상적인 경험에 비추어 보아서 꾸며낸 이야기라고 인정할 수 있어도, 신화의 세계는 일상적 경험 이전에 또는 일상적 합리성을 넘어서서 존재한다고 믿고 그 진실성과 신성성을 의심하지 않을 때 신화는 신화로서의 생명을 갖는다.
그렇기 때문에 미국 시인 월트 휘트만은, 신화는 어른들의 믿음을 반영한 이야기라고 했다. 그렇다면 어른들이 믿고 싶어하는, 믿는 것은 무엇일까? 한마디로 세상에서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가에 대한 지혜와 가치관이다.
사랑, 우정, 정의, 충성, 정복, 행복 등등 신화의 주제는 다양하지만, 모두를 분석해 보면 인간관계의 지침이다. 다시 말해 신화에는 ‘처신 또는 대인관계의 지혜‘가 담겨있기 때문에 그토록 오래도록 인류에게 사랑받는 것이다.
신화의 주인공은 신이며, 그의 행위는 신이 지닌 능력을 발휘하는 일체이다. 그러나 여기서 신은 보통사람보다 탁월한 능력을 가진 신성한 자라는 뜻이지, 인간과 구별되는 절대적 존재라는 뜻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신화의 신은 인간처럼 사랑도 하고, 질투도 하고, 싸움질도 하고, 도둑질도 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유구한 세월을 거쳐오면서 신화에는 인간이 바람직하다고 여기는 사회적 공감이 많이 녹아 들어갔다.
그런만큼 사람들은 신화를 더욱 믿었고, 또 신화를 통해 삶의 처신과 지혜를 깨우치려 한 것이다. 어느 민족, 어느 지역의 신화에도 단순한 이야기 이상의 상징과 교훈이 듬뿍 들어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신화의 이러한 전승성에 착안하여 그리스 로마신화를 주목했다. 하늘의 신, 바다의 신처럼 자연현상의 신격화는 물론, 정의의 신, 지옥의 신처럼 인간만의 가치관이 어찌하여 신격화되었는지도 확인할 수 있었다.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고 결국 죽는다. 그러나 진리는 그렇지 않다. 수 천년 동안 전해져온 신화는 그런 진리를 가장 잘 전해주는 인류의 교과서이다. 이 책은 이 교과서의 재미있고도 유익한 해설판이다.
 
           
박영수

문화칼럼니스트

오랫동안 역사문화를 테마 정보의 시각에서 연구해왔고,테마역사문화연구원을 운영하며 여러 매체에
문화칼럼을 발표하고 있다.
동서양 역사문화풍속 및 인물 탐구에 힘을 쏟고 있으며
주요 저서는 다음과 같다.
<색채의 상징 색채의 의미>
<그 나라의 문화가 궁금하다>
<테마로 본 동서문화풍속>
<오늘>
<왜 벼락맞은 대추나무가 행운을 가져올까>
<역사 속에 숨겨진 암호이야기>

전자우편
feelingbox@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