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북한영화, 그리고 거짓말
지은이 : 유영호
가  격 :   10,000원
ISBN : 978-89-7193-194-3 (03680)
초판발행일 : 2009년 11월 27일
영화인 탈북자들의 거짓말

남쪽의 북한영화 연구자들은 탈북자들의 북한영화에 대한 증언을 비판적 검토 없이 그대로 인용한다. 이러한 탈북자들의 증언은 학자들의 학문적 권위까지 더하여 아무런 의심 없는 진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러나 이 책의 필자가 북한영화와 기타 관련 자료들을 검토, 분석해 본 결과 김정일 위원장의 지원과 교감 속에서 북에서 직접 영화를 제작하였다는 신상옥 감독이나 여배우 최은희, 기타 북에서 영화계에 종사하였다는 탈북자들이 전하는 증언 가운데 상당한 거짓을 발견하였다.
이러한 거짓된 사례들은 북한영화에 대한 학문적 접근을 왜곡하게 할 뿐 아니라, 국민들에게 북의 실상을 반공논리로 재단, 각인시켜 결과적으로 남북의 화해와 상생의 길을 더욱 멀어지게 해 민족사의 큰 해악으로 작용하는 것이다.

남쪽 북한영화 연구자들의 거짓말

탈냉전의 시대라고 하지만 한반도는 아직도 ‘우리만의 냉전’ 속에 살고 있다. 아직도 강력히 남아있는 반공 이데올로기로 인하여 북한영화를 일반인들이 관람하기란 쉽지 않다. 이런 이유로 북한영화에 대한 연구가 몇몇 학자들의 영역 속에 제한되면서 그에 대한 일반인들의 ‘비판’과 ‘반비판’이 이루어질 수 없었다. 따라서 연구자들은 자신의 연구결과에 대하여 비판이 존재하기 힘든 ‘그들만의 리그’ 영역에 있으면서 북한영화의 객관적 사실조차 주관적으로 왜곡하여 해석하였던 것이다.
필자는 이 책에서 결코 북한영화를 바라보는 남쪽 연구자들의 관점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다. 필자는 이제까지의 대다수 북한영화 연구자들이 자기의 결론을 정당화하기 위하여 동원하는 근거(영화 속 이야기)들이 북한영화가 보여주는 객관적 사실과는 다르다는 것을 ‘폭로’한다. 이는 그들의 선험적(先驗的) 결론에 북한영화를 강제로 끼워 맞추고자 하면서 벌어지는 비학문적 현상 때문이다.

이 책의 집필목적

뉴턴은 “내가 남들보다 조금 더 멀리 보고 있다면, 그것은 내가 거인의 어깨 위에 올라서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곧 뉴턴이 위대한 과학자가 된 것은 그에 앞선 연구가 탄탄하였기에 그 위에 올라 좀 더 멀리까지 세상을 바라보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영화 연구에 있어서 선행연구는 디딤돌은커녕 오히려 함정과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책의 제목에 나오는 ‘거짓말’은 바로 북한영화를 바라보는 남쪽 연구자들의 ‘거짓말’인 것이다. 북한영화를 분석해온 그 동안의 연구물들이 북한영화를 얼마나 많은 거짓말로 재형상해 왔나를 확인하며, 북한의 모든 것을 정확히 볼 수 있을 때만이 ‘통일’의 문을 열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이 책은 집필되었다.
이 책은 의도적이었든 의도적이지 않았든, 북한영화에 대한 남쪽 연구자들의 무지와 왜곡, 과장과 폄훼 현상을 수 백 편의 영상자료를 실증적 근거로 분석하여 그 허구성을 폭로한다.

 
           
유영호

1964년 서울에서 출생하여, 1984년 연세대학교 경제학과에 입학하였다. 당시 전두환 군사정권에 대한 저항의 진원지였던 대학사회에서 자연스럽게 학생운동조직에 참여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모두가 평등한 삶을 살 수 있는 좀 더 민주화된 세상을 꿈꾸었다. 하지만 1987년 ‘6월 항쟁’의 승리에도 불구하고 그 해 대선에서의 패배와 연이어 벌어진 동구 사회주의권의 붕괴 등 세계질서의 격변 속에서 혼란한 대학생활을 마쳤다. 그리고 1990년 졸업 후 쌍용투자증권사를 통해 사회에 첫발을 디뎠지만 쉽게 사회 속에 적응하지 못하고 여러 부침을 거치게 되었다. 그 과정에서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다모임‘을 창업하는 등 IT사업가로도 활동하게 되었다. 이때 2000년 남북정상이 만나 6.15공동선언을 발표함으로써 꿈속에서나마 그려봤던 조국통일의 청사진이 새롭게 펼쳐져 가슴 벅찬 통일의 미래를 그려보았다. 하지만 현실은 그 동안 분단의 고통만큼이나 통일의 길도 험난함을 알려주었고, 이런 일련의 과정을 지켜보며 젊은 시절 내가 꿈꾸었던 그런 미래는 우리 민족이 통일된 모습으로 완전한 ‘근대국민국가’를 이룩하기 전까지 신기루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닫고 통일문제에 좀 더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뒤늦게 연세대학교 통일학협동과정에 입학하여 석사과정를 마치고 현재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한편, 필자가 쓴 책으로는 민통선/DMZ 일대의 기행을 통한 ‘분단의 현실과 통일의 미래‘를 그려 본 『하나를 위하여』(선인:2008)가 있다.

E-mail: ecosansa@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