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거품과 냄비 _ 한국 패션의 문화정치학
지은이 : 김종법.
가  격 :   14,500원
ISBN : 978-89-7193-221-6 03300
초판발행일 : 2014년 10월
한국 사회를 읽는 키워드로서의 패션!

이 책은 패션이라는 요소를 통해 한국사회를 바라보고 한국의 정체성, 나아가 그것이 오늘날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한류나 한국문화와 어떤 상관성을 갖는지 쉽고 편안한 문체로 재구성한다.

패션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서양 것을 한국에서 이야기하거나 조합하는 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특히 패션이라는 용어 자체가 외래어이고, 의류의 관점에서 본다면 뭔가 ‘보여지는 거’ ‘튀는 거’, 아니면 뭔가 ‘서구적인 외모, 옷차림’으로 생각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그럼에도 굳이 한국사회를 읽는 키워드로 패션을 선택한 것은 한국 역사 속에서 패션이라는 요소가 생각보다 많은 영향력과 사회변화를 가져왔다는 사실과 역사적으로 수많은 질곡과 아픈 경험을 해왔던 우리 민족의 일상과 문화를 읽어내는 수단으로써의 작용이 크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우리네 일상의 패턴과 스타일을 패션이라는 시각으로 모아 이야기하고 있으며, 각각의 주제를 단순한 인문학적 감상이 아니라 정치적으로 해석한다. 또한, 패션을 통해 우리 사회에 내재되어 있거나 표출되는 여러 현상들을 시기별, 주제별, 세대별로 어떤 양상과 모습들이 나타났는가를 되돌아보고, 그 안에 감추어진 우리네 정서를 정치적으로 해석한다. 그리고 그런 다름과 차이들 속에서도 비교적 일관되게 흐르는 한국 패션만의 정서라는 것이 분명 존재함을 확인한다. 그것이 외세에 대한 무한한 숭배일 수도 있고, 외국 문물에 대한 무조건적 배타와 배제일 수도 있으며, 냄비 근성이나 거품 현상으로 설명할 수도 있고, 자본주의적 천박성으로 이야기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렇게 오랜 역사 속에 함께 살아왔고, 살고 있으며, 앞으로도 영원히 우리와 공유할 수 있을 그런 패션이 갖는 일상성의 사회와 문화를 정치학이란 사회과학적인 관점에서 문화정치적으로 해석한다. 이제라도 제대로 된 패션 문화와 한국적인 패션을 찾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지나간 역사를 통해 찾아보고자 하는 것이다.

이 책은 한국사회의 문화적 성격을 새로이 해석해보고 그러한 문화형성 과정에서 나타난 정치적 작동원리와 성격을 되짚어보는 시간여행이 될 것이다.
 
           
김종법.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그람시 문화론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6년 그람시가 재학했던 이탈리아 토리노대학 정치학부에 입학하여 4년간 라우레아(Laurea)과정을 밟았다.
2000년 국가연구박사(Dottorato di Ricerca)의 정치사상사 및 정치기구 과정에 동양인으로는 처음으로 합격하였고, 2003년「한국의 연구를 통해 본 그람시 헤게모니론에 대한 일고찰」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3년 귀국하여 계명대와 한국외대 겸임교수, 아주대, 중앙대, 동국대, 서강대, 연세대, 이화여대 등에서 강의와 연구를 병행하였으며, 2012년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EU연구센터 HK연구교수로 재직하였다.
현재 대전대학교 글로벌융합창의학부 조교수로 재직 중에 있으며, 한양대학교 SSK 사업단의 <경계넘기와 경계짓기> 사업단에서 공동연구원으로 문화정치학의 정립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남부문제에 대한 몇 가지 주제들 외』(2003),
『안또니오 그람시』(2004), 『이탈리아 노동운동의 이해』(2004),
『현대 이탈리아 정치사회』(2012) 등의 전문서적과
문화서로 분류될 수 있는 『이탈리아 포도주 이야기』(2003),
『정치@영화』(2008), 『천의 얼굴을 가진 이탈리아』(2012) 등이 있다.

[e-mail] utikim@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