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교양서/청소년도서
 
청소년을 위한 _ 우리 철학 이야기
지은이 : ***정 진 명
가  격 :   14,500원
ISBN : 978-89-7193-232-2 43150
초판발행일 : 2016년 1월
중고등학생들이 쉽게 읽을 수 있는 동양철학 안내서가 나왔다. 정확히 말하면 ‘우리의 눈으로 본 동양철학’이다.

청소년기는 세계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이 가장 왕성한 나이이다. 그런 만큼 세상에 대한 두려움이 앞서는 나이이기도 하다. 이 때 얻은 지식과 판단이 어른이 된 뒤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청소년기의 호기심 해결과정은 이후 인생의 디딤돌이 된다.
세상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것은 철학이고, 철학은 생각의 법칙이자 지도이다. 사회가 선진화될수록 인문학과 철학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은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한 이후의 풍요로운 삶 때문이다. 당연히 그에 대한 열쇠는 인문학 특히 철학이 쥐고 있다. 문제는 철학에 접근하는 일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이다. 더욱이 철학은 세상의 본질에 대한 질문이기 때문에 청소년들에게는 아주 어려운 일이다.
근래 들어 철학에 대한 손쉬운 설명서가 많이 나왔다. 특히 서양철학은 오랜 세월 학문화의 길을 거쳐 왔기 때문에 청소년들을 위한 안내서가 많다. 그러나 동양철학으로 오면 사정이 다르다. 대부분의 안내서가 청소년이 아닌 일반인을 위한 것이고, 또 인물 중심의 철학을 소개하다 보니 새로울 것 없는 어른들이 철학을 학생 수준에 짜 맞춰 풀이하는 수준이다. 그러다보니 청소년의 궁금증을 해결하는 데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런 점에서 이 책은 주목할 만한 방법과 내용으로 짜였다. 청소년기에 궁금해 하는 여러 가지 중요 주제를 중고생 수준에 맞추어 동양 철학의 관점으로 설명한 것이다. 그러다 보니 기존의 철학서에서 소개한 인물들의 얘기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 지금 당장 청소년들이 궁금해 하는 것들에 대해 동양의 성현들은 어떻게 답을 했는가 하는 것을 내용으로 다루었다. 즉, 오늘날의 청소년에게 옛 성현이 직접 설명해주는 방식이 된 것이다. 그러므로 어려운 철학 내용이 생활 주변에서 겪을 수 있는 아주 쉬운 예로 쉽게 설명되었다.
이 책에서 다룬 내용을 보면 어떤 방법이 적용되었는가를 쉽게 알 수 있다. 청소년기에 가장 궁금하게 느껴지는 내용들은 다음이다. 사람, 나, 생각, 종교, 철학, 삶, 운명, 행복........ 이런 것들에 대해 동양의 성현들이 어떻게 설명했는가 하는 것을 지은이가 대신 설명한 것이다.
보통 철학서의 경우 생활의 지혜보다는 생각의 복잡한 질서만을 다루는데, 이 책은 사람의 마음에서부터 시작하여 현실의 여러 문제까지 두루 다루었다. 동양사회에 드리워진 거미줄 같은 여러 논리들을 자세히 안내하여 학생 스스로 각 분야의 길을 찾아갈 수 있는 안내서로 적합하게 꾸며졌다.
이 책을 쓴 지은이는 고등학교 국어를 가르치는 교사이자 시인이다. 아이들의 눈높이를 누구보다도 더 잘 알기에 학생들 수준에 맞추어 글을 쓰는 능력이 탁월하다. 이미 시 창작 안내서와 전통 활쏘기 안내서를 썼고, 또 어려운 동양의학(침뜸) 안내서를 몇 권이나 써서 그 분야의 입문서로 자리 잡았다. 지은이의 이런 입담이 이번 동양철학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었다.
 
           
***정 진 명

이 책의 지은이 정진명은 충남 아산에서 태어나 현재 충북예술고 국어교사로 재직 중이다. 젊었을 때 잃은 건강 때문에 활쏘기를 배워서 이 분야 최초로 국궁 안내서를 몇 권 썼고, 뒤이어 단전호흡과 태극권을 배웠는데, 이런 수련의 이치를 잘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이 경락론임을 알고는 침뜸 공부를 시작하여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동양의학 안내서와 번역서를 몇 권 냈다. 그러한 책들이 『우리 활 이야기』, 『한국의 활쏘기』, 『이야기 활 풍속사』, 『활쏘기의 나침반』, 『우리 침뜸 이야기』, 『우리 침뜸의 원리와 응용』, 『황제내경 소문』, 『고려침경 영추』 등이다. 그 뒤 동양의학을 제대로 알려면 철학을 먼저 알아야 한다는 데 생각이 미쳐, 우리의 시각으로 본 동양철학 안내서, 특히 앞날의 주인공이 될 청소년들을 위해 우리 생활 속에 깃든 철학의 여러 문제들을 쉽게 풀어 썼는데, 그것이 바로 이 책이다.

onkagzy@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