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민족무예
 
더불어 춤, 땅고Tango
지은이 : 이기현
가  격 :   17,500원
ISBN : 978-89-7193-214-8 (03690)
초판발행일 : 2014년 1월
소통과 공감의 기술
더불어 춤, 땅고

사람은 혼자 살 수 없다. 타인과 더불어 살아가야 한다. 더불어 잘 살려면 무엇보다 소통을 잘 해야 한다. 이것이 잘 되면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소통하기‘가 어렵다. 최근 여기저기에서 “소통!”을 외쳐대고 있음은 거꾸로 불통이 만연한 시대임을 역설하고 있다.

언어는 속마음, 감정까지 온전하게 전달해주지 못한다. 더구나 사람은 고의로 거짓말을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고 해도 말을 해버린 순간 그 안에서 모순이 발생한다. 자기 스스로 거짓을 만들어 버리는 것이다. ‘존재’를 정의(定義)내린 대로 존재하는 존재는 없으며, 누군가 정의내린 ‘사랑’이란 것에서 벗어난 행동은 사랑이 아니다 라고 말한다면 그 주장이 독단이다. ‘비가 내린다’지만 내리지 않는 비는 없고, ‘꽃이 핀다’지만 피지 않은 꽃은 없듯 인간이 정의내린 대로인 ‘그런 것’들은 애초에 없는 것이다. 언어를 매개로 해서는 이심전심으로 소통하기 대단히 어렵다. 소통을 바랐으나 정작 바라지 않게 불신이 생겨났다. 세상이 노자가 주장한 ‘무위자연(無爲自然)‘한 원리대로 온전한 소통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이유 또한 명백하다. 고의든 선의든 바로 그 거짓 때문이다. 따라서 거짓이 개입될 여지가 없는 것, 언어가 아닌 무언가가 필요하다.

아인슈타인은 일반 상대성 이론을 내놓기 전 특수 상대성 이론을 먼저 발표했다. 이와 비슷하게 언어가 아닌 것, 다시 말해 거짓이 개입될 여지가 전혀 없는 특수한 조건하에서 소통하는 법을 먼저 익히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 그랬을 때 비로소 무위자연의 이치가 허황된 이론이 아닌 본질에 다가가기 위한 중요한 열쇠이자 원리임을 공감할 수 있게 된다. 특수한 조건이란 다름 아닌 자신의 ‘몸’이다. 남은 속일 수는 있어도 ‘나’를 속일 수는 없다. 즉 몸은 거짓을 모른다. 언어를 매개로 나와 타인간의 소통을 논하기 전 적어도 세 단계의 소통이 있음을 발견했다.

첫째, ‘무게중심(또는 단전 또는 코어(核))’을 매개로 ‘마음(=마음 나)’과 ‘몸(=몸 나)’ 사이의 소통이다. 이 때 몸은 마음의 타자가 된다. 같은 ‘나’지만 그것을 두 요소로 분리함으로써 서로 교감하는 관계가 새로 설정된다.
둘째, ‘중력’을 매개로 ‘나’와 ‘지구’ 사이의 소통이다. ‘나’가 체중을 온전히 놓을 줄 알면 작용이 땅(=지구)으로 내려가며 다시 반작용이 다리를 타고 올라와 척추를 저절로 바르게 펴진다.
셋째, ‘몸’을 매개로 ‘나’와 ‘타인’ 사이의 소통이다.

땅고(Tango)는 두 남녀가 더불어 함께 추는 춤으로 나와 타인이 몸 언어로써 서로 소통한다. 언어를 배재한 채 서로가 맞잡은 팔을 통해 무수한 교감이 오가는 것을 체험하는 것…. 이것이 바로 이 책의 중심 테마이다.

저자는 오랜 기간 동안 무술에 대한 연구에서부터 시작하여 지금의 춤(땅고)에 이르러 일단락되었다. 노력 끝에 무술과 춤을 하나의 원리로 관통시켰다는 것에 남다른 보람과 자부심을 독자들에게 내놓으며, 몸을 통한 순수한 소통을 체험한 다음 마침내 언어를 매개로한 소통에 도전을 요구한다.

 
         
이기현

지은이 이기현은 전자공학을 전공하고, 네트워크 엔지니어 및 프로그래머의 길을 걷다가 뒤늦게 택견을 수련하기 시작한 것이 계기가 되어 태극권, 가라데, 영춘권 등 무술과 요가, 필라테스, 웨이트 트레이닝 등을 두루 경험하였다. 관심사가 무술에서 운동으로, 운동에서 바른 몸 움직임과 명상적 걷기로, 나아가 인간의 몸으로 점점 확대되었다.

현재 컴퓨터 프로그래밍 직업을 가지면서, 명상적 걷기, 땅고 등 수업을 지도하고 있다.



웹페이지 http://ch5.net
[e-mail]ken@ch5.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