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생활속의 건강
 
황제내경_소문素問
지은이 : 정진명* 註解
가  격 :   38,000원
ISBN : 978-89-7193-228-5 (03510)
초판발행일 : 2015년 6월 10일
동양의학은 2천 년 전에 완성되었다. 중국의 진한시대에 완성된 이 의학은 2천 년 간 동양사회 백성들의 삶을 떠받쳤다. 그런데 불과 2백 년 전에 들어온 서양의학이 그 이전 2천 년간 진리라고 여겨왔던 동양의학을 미신의 자리로 몰아냈다. 지금은 서양의학의 관점으로 병을 보고 몸을 본다. 이것은 서양의학이 동양의학보다 더 낫다는 생각이다. 그렇다면 병원에서 모든 병을 고쳐주는가? 그렇지 않다. 사람들은 병원을 다녀온 뒤로 의사가 이름 붙여준 그 병의 환자로 전락한다. 모르고 지냈던 것들이 모든 병명을 달고 세상에 드러난다. 오히려 병이 더 많아졌다. 병원은 날로 늘어나고 환자는 병원 문에 줄지어 섰다. 무엇이 문제일까?

서양의학은 과학의 발달과 더불어 눈에 띄게 발전을 해왔지만, 그 발전의 밑바탕에 해부학이 놓였다는 것을 잊기 쉽다. 해부학은 산 사람이 아니라 주검을 해부해서 그 작동원리를 찾아내는 학문이다. 그렇지만 사람은 주검과 다르다. 어떤 점이 주검과 다를까? 바로 이에 대한 질문이 서양의학에는 없다. 이 질문을 하지 않으면 의사 앞에 눕혀진 몸은 자동차와 다를 바가 없게 된다. 부러지면 붙이고 닳으면 새 것으로 갈아치우는 것이다. 해부학에 바탕을 둔 서양의학은 이런 숙명을 벗어날 수 없다.

동양의학은 사람과 주검이 어떻게 다른가 하는 질문을 가장 먼저 한다. 그리고 그 차이는 기운(氣)이라고 결론 내린다. 기운이 사람의 몸에 어떻게 작용하는가 하는 것에 대한 관찰하고 그것을 이론으로 정리한다. 바로 그 과정에서 활용된 이론이 춘추전국시대에 한 학파로 자리 잡은 음양오행론이다. 이에 따르면 건강과 병이란, 5장6부가 균형을 이루느냐 그렇지 못하느냐 하는 것이다. 따라서 병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건강의 균형이 무너지면 그것이 병이고, 무너진 균형을 찾으면 병이 건강으로 바뀐다는 것이다. 결국 의학이란 이 불균형을 바로잡는 모든 방법이라는 결론에 이른다. 2천 년 전의 의원들이 수많은 논쟁을 통해 얻어낸 귀한 경험과 이론을 정리한 책이『황제내경』이다. 특히 『황제내경』 2권 중의 하나인 「소문」은, 동양의학의 밑바탕을 이루는 책이다. 그래서 세세한 처방이나 해결책보다는 몸과 병을 어떤 시각으로 보아야 하는가 하는 의학 철학으로 채워졌다. 이런 관점은 이후 2천 년 동안이나 동양사회를 굳건히 떠받친 이론이 될 수 있었다.

황제내경은 「소문」과 「영추」 2가지다. 「영추」는 이미 주해자가 번역했다. 동양의학의 밑그림을 놓은 책인 만큼 번역본도 적지 않다. 문제는 의학 서적이란 전문가끼리 돌려보는 책이어서 일반인을 위한 배려가 전혀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정작 어렵고 중요한 용어 한문 그대로 두고 옮겼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어렵게만 느껴진다. 바로 이런 점을 두고 오래 고민한 저자가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쉬운 우리말로 옮긴 것이 이 책이다.

동양의학은 서양의학에서 보지 못하는 새로운 안목을 열어준다. 병을 병으로만 보고 쳐부수어야 할 적으로 간주하면 결국 자신의 몸을 죽이는 결과에 이른다는 것이 동양의학의 기본시각이다. 따라서 병든 곳을 잘라내고 없앨 것이 아니라, 몸 전체의 균형을 고민하고 새로운 치료 방법을 찾아서 몸이 본래의 자리로 돌아오는 방법을 찾을 때이다. 그럴 때 『황제내경 - 소문』은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정진명* 註解

onkagzy@hanmail.net

정진명은 1960년 충남 아산에서 태어나 현재 충북예술고 국어교사로 재직 중이다.
20대에 스트레스와 불규칙한 생활로 잃은 건강을 되찾기 위하여 여러 가지 방법을 찾았다. 먼저 전통 활쏘기를 배웠는데, 활쏘기의 원리를 설명한 책이 없어서, 몸소 전국의 활터를 돌아다니고 문헌자료를 섭렵하여 1996년부터 활쏘기 입문서를 여러 권 썼다. 그리고 활에서 터득한 단전호흡의 원리를 이해하기 위하여 2000년부터 단전호흡과 태극권을 수련하였다. 이런 수련법에 기본으로 이용되는 이론이 경락론임을 알고 침뜸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다. 침뜸 분야 역시 병에 대한 처방과 지나치게 어려운 이론이 보통 사람들의 접근을 막는다는 사실을 알고서, 일반인을 위한 안내서를 펴냈다. 『우리 침뜸 이야기』와 『우리 침뜸의 원리와 응용』이 그 책이다. 이에 좀 더 깊이 공부하려면 결국 동양의학의 뿌리인 의학철학을 공부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시중에 나온 『황제내경』을 찾아보았으나, 번역된 책들이 원문만큼 어려웠다. 그래서 우리말로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문장으로 옮겼던 바, 침뜸의 종주국 고려가 남긴 침술 경전『고려침경_영추』와 이 책 동양의학 2천년의 밑그림을 완성한 경전 『황제내경_소문』이다.
정진명은 인류가 풀어야 할 숙원인 건강에 대해 올바른 정보를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풀이하여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건강을 지키며 살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저서로 『고려침경_영추』, 『우리 침뜸 이야기』, 『침뜸의 원리와 응용』, 『한국의 활쏘기(개정증보판)』, 『우리 활이야기』, 『이야기 활 풍속사』, 『활쏘기의 나침반』, 『충북국궁사(편저)』, 『평양감영의 활쏘기 비법(공역)』 등이 있고, 시집으로 『활에게 길을 묻다』, 『정신의 뼈』, 『노자의 지팡이』, 『용설』, 『회인에서 속리를 보다』,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