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지구촌의 삶과 문화
 
네덜란드엿보기
지은이 : 최란아
가  격 :   9,500원
ISBN : 89-7193-141-8 (03920)
초판발행일 : 2002년 6월
한국과 네덜란드, 어찌보면 유라시아 대륙의 동남쪽 끝과 북서쪽 끝에 위치하고 있어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 같기도 하지만, 자세히 알아보면 무시하지 못할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4백 여 년 전 네덜란드 뱃사람 헨드릭 하멜은 우리나라 제주도에 표류해 와 서양문물의 충격을 전해 주었고, 하멜은 다시 네덜란드로 돌아가 『하멜 표류기』를 씀으로써 유럽에 조용한 은자의 나라 조선의 모습을 전해 주었다. 또한 요즘은 축구를 세계 4강에 우뚝 서게 한 히딩크 감독으로 인해 네덜란드에 대한 관심을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21세기 한국이 벤치마킹 해야 할 이상적인 국가 모델로서도 많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것은 작은 국토에 빈약한 자원, 높은 인구밀도 등 두 나라가 비슷한 조건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는 정작 미국·중국 등 강대국 따라잡기에만 정신이 없다. 그저 네덜란드에 대해서는 국토가 바다보다 낮은 나라, 풍차의 나라, 튜울립의 나라 등 피상적으로밖에 알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일찍이 영국,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의 열강들과 당당히 맞서서 또는 그들의 제국주의적 군사력을 피해가면서 무역으로 국가를 살찌우게 하고, 국민을 먹여 살렸고, 협소한 국토를 늘리기 위해 초인적으로 자연을 극복해 온 나라 네덜란드로부터 우리가 목표로 하는 소강국, 곧 작지만(작은 땅) 강한 나라(큰 나라)의 대표적 예를 주목해야 한다.
이제 그들은 악착같은 무역과 구두쇠 살림으로 작지만 풍요로운 나라, 마약과 안락사까지도 개인의 선택에 맡기는 인권 선진의 나라, 매춘과 동성애를 합법화한 평등의 나라, 풍차와 튜울립이 만발하는 동화같은 나라를 만들었고, 우리는 이 책에서 소개한 그들의 문화와 삶을 통하여 우리가 갈 길을 확인해 본다.
 
         
최란아

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초등교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방학 때마다 배낭을 메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아예 교사생활을 그만두고 영국으로 건너갔다. 어학연수 후 NGO에서 일하려고 계획했으나,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잡지 편집자, 리서치 회사 연구원, 여행사 가이드 등 눈앞의 일들에 현혹되어 빠져들다가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하고 상하이로 이주했다. 상하이에서 미술인들과 어울리다 ‘나라나 아트’를 시작, 미술 전시기획과 아트 페어, 디자인 관련 일을 하며 살아오고 있다.
현재 ‘나라나 아트’ 대표, 몽트뢰 아트 페어(MAG) 아시아 디렉터, Van Tetterode 아시아 담당자로 있으면서, 상하이 교민지 <좋은 아침>에 4년 동안 미술 관련 글을 기고했고, 월간지 <삶과 꿈>, 서울교통방송의 해외통신원으로 일한 바 있다.
저서로 <네덜란드 엿보기>, <상하이에서 악녀가 되다> 등이 있다.

이메일 naranacho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