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도서안내 > 지구촌의 삶과 문화
 
상하이에서 큐레이터로 살아가기
지은이 : 최란아
가  격 :   13,800원
ISBN : 978-89-7193-227-8 (03900)
초판발행일 : 2015년 4월 5일
미술의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상하이에서 보고 듣고 경험한 미술 이야기!

2010년 엑스포를 개최하며 발전에 발전을 하고 있는 도시 상하이,
세계 10대 고층빌딩을 두 개나 가지고 있는 상하이,
그래서 더욱 화려하고 멋지고, 세계 첨단을 향해 무섭게 돌아가고 있는 상하이,
지금 상하이에는 정부 주도 아래 건립된 공공미술관과 개인의 자금으로 연 미술관, 그리고 미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갤러리가 도처에 널려 있다.
중국이라는 국가 브랜드를 힘입어 크게 인기를 얻고 있는 중국 미술, 그리고 그 여파로 상하이에서 미술인들과 일을 하게 된 이 책의 저자 최란아. 미술을 전공하진 않았지만 미술을 사랑했고, 미술을 사랑했지만 그 어지러움에 예술가로서의 삶을 포기했던 그는, 먼 길을 돌고 돌아 다시 자신의 열정이 깃들어 있었던 미술과 함께 살고 있다. 네덜란드인 남편을 따라 상하이에 왔으나 황금을 캐러 몰려든 사람들 사이에서 외로움을 느끼던 어느 날, 중국 화가들을 알게 되면서 시작된 미술과의 문화여행.
상하이에서 큐레이터로 살아가며 여러 전시와 아트 프로젝트, 아트 페어를 통해 사람들과 만나고 일해 온 이야기를 책에 담았다. 장애도 많고 모험도 뒤따랐지만 덴마크 공주와의 저녁식사, 지금은 왕의 남자가 된 네덜란드 총영사와의 우정 등 보통의 도시에서 평범한 삶을 살았더라면 겪지 못했을 상하이에서의 미술 이야기들을 자신의 목소리로 풀어냈다.
미술은 꼭 높은 곳에 있어야 할 필요가 없고, 대중에게 많이 보여 져야 한다는 저자는, 미술을 사랑하지만 시간이 없어서, 혹은 전문 지식이 없어서 미술을 즐기지 못한다는 사람들을 위한 조언도 담았다. 21세기 문화도시 상하이를 즐기려면 꼭 읽어봐야 할 재미있는 책, 미술계에 종사하면서 중국 진출을 꿈꾸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현실적 의미와 정보를 제공할 책이다.

 
           
최란아

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초등교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방학 때마다 배낭을 메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아예 교사생활을 그만두고 영국으로 건너갔다. 어학연수 후 NGO에서 일하려고 계획했으나,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잡지 편집자, 리서치 회사 연구원, 여행사 가이드 등 눈앞의 일들에 현혹되어 빠져들다가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하고 상하이로 이주했다. 상하이에서 미술인들과 어울리다 ‘나라나 아트’를 시작, 미술 전시기획과 아트 페어, 디자인 관련 일을 하며 살아오고 있다.
현재 ‘나라나 아트’ 대표, 몽트뢰 아트 페어(MAG) 아시아 디렉터, Van Tetterode 아시아 담당자로 있으면서, 상하이 교민지 <좋은 아침>에 4년 동안 미술 관련 글을 기고했고, 월간지 <삶과 꿈>, 서울교통방송의 해외통신원으로 일한 바 있다.
저서로 <네덜란드 엿보기>, <상하이에서 악녀가 되다> 등이 있다.

이메일 naranachoi@hanmail.net